추석.....지리산노섬뜰의 풍경

category 큰산 지리산ㅣ情談 2010.09.20 20:27
가을,
천고마비의 계절이라고 했던가.....
잦은 비로 막걸리와 맥주로 단련된 뱃살은 자꾸만 늘어가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자리한테는 아마도 가장 편안하고 안전한 곳이 아닐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쑥부쟁이 봄철에 할머니들이 채취해서 말렸다가 나물로 먹는데....참 맛있다.
꽃이 구절초랑 비슷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려라 참깨....옆집할머니가 비속에서 겨우 건진 참깨다...
올해는 유난히 비가 많아서 온전한 것이 별로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약을 달이고 나온 약초 찌꺼기를 발효시켜서 약초를 먹여 키운 단감이다.
10월 말쯤이면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벼들도 이젠 그림을 그린다.
누구의 시에 나온 가리마같은 논둑 길을 붓으로 터치를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벼는 익으면 고개를 숙인다.
사람은 익으면 목에 기브스를 하게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흑미.....
고개를 더 숙이는 걸 보니 ....한 수 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요 놈은 익어도 고개를 뻣뻣이 들고 버티는 걸 보니 사람을 닮았나 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명자.
눈에 좋다는 녀석인데.....우리밭에서 열심히 자라주고 있다.
2년째 씨를 뿌리지도 않았는데도 ....지 혼자서 잘도 자란다....가을이면 공짜로 훔쳐먹는다..
물론 씨앗은 밭에 남겨두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리산 피아골의 알밤.
토종벌보호구역이라서 농약을 치지않는다.
그렇다보니 벌레들이 터널공사를 자주해서 문제다....

가스실에 불려가면 한 방에 벌레는 해결되기도 한단다.

작년에 벌레를 팔았다고 혼쭐이나서 밤나무를 많이 베어냈다.
가스실에 보내길 싫고.....

소매를 해야할 지 아직도 고민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집의 귀염둥이....'다롱이'
개팔자가 상팔자임엔 틀림이 없다.
이웃집에 친구개가 있었는데....복날 어디론가 사라지고 나서 너무나 얌전해져 버린
이제는 식구처럼 너무 정이 들어서 걱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야 들깨....
기름도 맛나지만, 고기를 먹을때 참 좋은녀석이다.
꽃도 참 이쁘다.
.....................................................................................................................


어느 농촌이라도 요즘은 이런 풍경일 것이다.
반만년동안 우리 몸속엔 농경문화속에서 체득된 DNA탓인지.우리는 그러한 풍경을 그리워한다.
그래서 고향이 시골이 아니래도 추석은 그리움 덩어리다.
시골이든 도시든 여름내 땀흘려 온 결실의 계절이 다가온다.
보름달처럼 넉넉한 마음으로 행복한 가을을 즐겼으면 좋겠습니다.
히~~ㅁ.

사업자 정보 표시
지리산자연밥상 | 고영문 |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로 36-12 | 사업자 등록번호 : 416-81-66827 | TEL : 061-781-1471 | Mail : jirisan800@gmail.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09-4870053-30-2-00014ㅎ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큰산 지리산ㅣ情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랑생가 방문기  (2) 2010.12.24
다산 정약용 최초유배지 사의제  (0) 2010.12.24
송년회  (0) 2010.12.06
피아골 밤줍기  (0) 2010.10.01
아버지의 약봉다리  (0) 2010.09.30
추석.....지리산노섬뜰의 풍경  (0) 2010.09.20
집 나간 며느리 찾기 [광양망덕포구 전어축제]  (0) 2010.09.06
운조루와 똥장군  (0) 2010.08.27
지리산 문수사와 곰  (0) 2010.08.21
한 여름날의 꿈  (0) 2010.08.21
지리산 초피의 향신료를 아시나요?  (2) 2010.08.1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