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학교

오늘은 지리산학교의 날....매년 학기를 마치면, 하동문화회관에서 공연을 하고, 그동안 갈고닦은 솜씨를 자랑하고 
맛난음식을 해와서 자연을 벗삼아 풍류를 낚는다.

▲ 최참판댁이 있는 마을에 지리산학교가 있다. 학교에서 형제봉주막선생님과 그림반선생님이 분위기를 낸다.



▲ 퀼트반의 솜씨자랑

▲ 목공예반의 작품들....

▲ 사진반 사진들...

▲ 목공DIY반

▲ 판화반 학생들의 작품


▲ 산야초반  발효효소와 약초의 기능을 공부하는 

▲ 염색반, 도자기반

▲ 기타반

▲ 숲길걷기반, 생활글쓰기반 



별들이 총총거리며 비춰주는 지리산학교의 밤
막걸리말통이 비워지며, 가슴도 따뜻해진다.

지리산에는 사람들이 산다.
큰산, 지리산을 찾아서 많이도 오신다.
빈집이 없는 지리산권의 촌

지리산학교, 남원함양, 구례곡성도 생겨나서 시작을 했고, 산청도 움직임이 있는 듯하다.
지리산에는 사람들이 산다.
사람답게 살고싶은 사람들이 많이 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지리산자연밥상 | 고영문 |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로 36-12 | 사업자 등록번호 : 416-81-66827 | TEL : 061-781-1471 | Mail : jirisan800@gmail.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09-4870053-30-2-00014ㅎ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