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주천면~구례로 연결해야할 구간 조사...

옛길을 찾아 조사를 한다는게 쉬운 일이 아니다...도중에 길이 사라지고...오랫동안 이용하지않아서 훼손되고 있다.
주천구간이 확정되어야 구례로 넘어가기가 쉽다.

도중에 만난 노루귀가 반갑게 맞아준다.

1. 노루귀 : < 꽃말은 신뢰.>

옛날, 산골에 함평 이씨가 살고 있었습니다.
그는 집이 무척이나 가난해, 나무를 해서 팔아 겨우 연명하였습니다.
하루는 산에서 나무를 하고 있노라니까, 커다란 노루 한마리가 달려와, 그가 해놓은 나무더미 속으로 들어가 숨었습니다.
그러자 조금 후에 포수가 헐레벌떡 뛰어와, 노루 한 마리가 도망가는 것을 보지 못했느냐고 물었습니다.
그는 시치미를 뚝 떼고 모른다고 했지요.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진 노루는, 그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하는 듯 머리를 끄덕이더니, 그의 옷자락을 물고 자꾸 끌었습니다.
이상한 일도 다 있다 싶어 그가 따라가자니까, 산중턱에 이르러 노루는 멈춰서서 한 자리를 앞발로 치다가는 드러눕는 시늉을 해보이는게 아닌가요.
그 모습을 한참 바라보던 그는 마침내 그 뜻을 짐작했습니다.
"아, 이 자리가 명당이라는 뜻이구나."
그는 그곳에 표시를 해 두었다가 부모가 돌아가시자, 그 자리에 묘를 썼습니다.
과연 그후로 그의 자손들이 번창했음은 물론이요, 그 가문에서 많은 공신이 나왔습니다.
사람들은 함평 이씨가 노루를 만난 이 고개를 '노루고개'라 불렀는데, 경기도 수원군 봉담면 분천리에 위치합니다.
'노루귀'를 만날 때마다, 이 '노루고개'에 얽힌 함평 이씨와 노루의 아름다운 이야기를 떠올리게 됩니다. 이른 봄, 얼음이 채 녹지도 않은 추위 속에서 잎보다 먼저 긴 목을 뽑고 연보라빛 입술
을 하고 있는 꽃을 보면, 고마움에 눈물을 글썽이며 고갯짓을 하였을 그 노루의 눈빛이 생각납니다. 더욱이 그 가늘한 꽃줄기와 잎에 길고 흰 털이 많이 나 있어서 흡사 노루의 부드러움을 생각
하게 하고 더욱이 삐죽이 나오는 잎사귀는 갈데없이 노루의 귀가 연상되기에 이 때문에 '노루귀'라는 이름을 얻기도 했습니다.

이야기 출처 http://210.95.201.1/tashim/fl4-1.html
사업자 정보 표시
지리산자연밥상 | 고영문 |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로 36-12 | 사업자 등록번호 : 416-81-66827 | TEL : 061-781-1471 | Mail : jirisan800@gmail.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09-4870053-30-2-00014ㅎ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ipbest.tistory.com BlogIcon 파란연필 2010.04.01 08:48

    노루귀..라는 꽃... 참 이쁘네요.....
    올해는 꼭 지리산 둘레길 한번 걸어보구 싶습니다....
    얼른 계획을 짜야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