곶감

category 굿모닝, 지리산 2015.12.06 16:00


예전엔
싸리대에 꽂혀 니몸 내몸 살부비며 몸을 맡겼건만, 이젠
홀로 겨울밤을 마냥 매달려 떨고 있다.
온난화 탓으로 소똥마냥 땅바닥으로 곤두박질 친 니들은 할매들 거친 손 손주들 미소도 전달해주지 못하고 나니 바람이 분다.
북서계절풍,
니들이 거칠게 불어야 하건만
시베리아의 고기압과 태평양의 저기압의 줄다리기가
비만 뿌리는구나.

사업자 정보 표시
지리산자연밥상 | 고영문 |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로 36-12 | 사업자 등록번호 : 416-81-66827 | TEL : 061-781-1471 | Mail : jirisan800@gmail.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09-4870053-30-2-00014ㅎ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