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고라니의 사계절

category 굿모닝, 지리산 2018. 12. 20. 16:05


섬진강은 지리산의 눈물이다.


잔대밭 목아지를 꺽어먹던 고라니는

밤마다 울었다.

새벽 이슥해지면 19번도로를 건너 강으로 갔다. 섬진강 모래톱에 흔적 남기고 

몇 모금 축이고 달빛넘어 고개 숙이고 

두꺼비보다 큰 토종자라를 외면한 채 산으로 숨으러 갔다.

그리고,

또 목놓아 울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지리산자연밥상 | 고영문 |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로 36-12 | 사업자 등록번호 : 416-81-66827 | TEL : 061-781-1471 | Mail : jirisan800@gmail.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09-4870053-30-2-00014ㅎ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성원 2018.12.21 23:56

    사진들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2. 공성원 2018.12.21 23:56

    사진들이 아름답습니다